기백이 후원하기 Click 바로가기 적십자회비 간편참여 ARS(1동화 만원) 060-707-1234 Click 바로가기
메뉴 마이메뉴

소개


"인류가 있는 곳에 고통이 있고, 고통이 있는 곳에 적십자가 있다."

대한적십자사의 다양한 사업들은 인도주의라는 하나의 목표를 위하여 진행되고 있으며, 더 많은 사람들이 적십자 운동에 동참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영상자막 :

세상 어디든 도움이 필요한 모든 곳에 나눔을 더합니다.
인도주의를 실천합니다.
생명을 살립니다.
꺼져가는 모든 생명을 위해 For all lives, 대한적십자사

널리구제하고 고루 사랑하라

115년 전에도, 지금도 사랑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한 세기를 뛰어넘는 희망의 역사를 만들어 온 대한적십자사

지금 이 순간에도 고통이 있는 곳에 늘 함께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인도주의의 힘을 믿습니다.

인터뷰 : 적십자병원 / 의사, 간호사
일상을 무너뜨린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희망을 전합니다.
아무리 큰 어려움이라도 따뜻한 나눔으로 이겨낼 수 있습니다.

함께하면 극복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코로나19 최전선에서 땀 흘리고 있는 대한적십자사

감염병 전담병원 및 선별진료소 운영을 통해
전국 적십자병원 의료진과 힘을 모아 코로나19 확진자 치료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의료진과 구급대원 지원활동으로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에 발 벗고 나섰던 2020년.

취약게층일수록 더 많은 손길이 미쳐야 하기에
소중한 후원금을 필요한 곳에 투명하게 집행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와의 긴 싸움에 마침표를 찍기 위해
지금 이 순간에도,
지역사회 감염에방을 위한 캠페인과 방역활동, 마크스 제작 활동으로
우리 일상에 건강한 웃음이 피어나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 모든 생명을 보호하고 지키기 위해 노력합니다. 그 누구도 소외되지 않도록 한 발 더 움직입니다.

갑작스런 재난 속에서도 모두가 안전하게 서로를 지켜내도록..
함께 살아가는 세계 서로에게 힘이 되도록..
이산가족의 아픔에 동감하고,
하나의 울림을 만들어 가도록..

어려움 속에서도 모두의 마음을 모아
희망을 전할 수 있도록..

소중한 생명을 살리기 위해
감염병 위기에 맞서 공공의료를 확대하고..

안전한 혈액을 더욱 안정적으로 공급하기위해
대한적십자사가 언제나 함께 합니다!

인터뷰 : 대한적십자사 회장, 신희영
적십자는 인류의 고통경감과 생명보호, 그리고
세계평화를 위해 존재합니다.
115년 역사와 함께한 대한적십자사,
연대와 협력을 통해
한반도 건강 공동체를 건설하고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겠습니다.

예전부터, 지금처럼, 앞으로도
위기 속에서 안전과 생명을 지킵니다.

고통 속에서 희망과 평화를 찾습니다.

115년 역사를 넘어
새로운 내일로
더 나은 미래로

국민과 함께 합니다!

대한적십자사의 탄생과 역사

"널리 구제하고 고루 사랑하라" [고종황제 칙령 제 47호]

1903년 1월 8일 대한제국 정부가 최고의 제네바협약에 가입하고, 그로부터 2년 뒤인 1905년 10월 27일 고종황제 칙령 (제47호)으로 처음 설립되었습니다.

대한 적십자사는 1919년 상해 임시정부 하에서 독립군과 재외 거주동포를 위한 인도적 활동을 전개하였으며, 1950년 6.25 전쟁이라는 동족상잔의 비극 속에서도 수백만에 이르는 피난민에 대한 구호 활동을 실시하였습니다.

1960년대 초기 발생한 4.19혁명과 1980년 5.18 광주민주화 운동 등 정치적 격변의 시기에도 독립적이고 중립적인 위치에서 인도주의를 수행하기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1994년 성수대교 붕괴현장 및 서울 마포 가스폭발 사고현장등에 적십자 구호요원과 봉사원을 파견해 긴급구호활동을 펄쳤으며, 1995년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현장에도 연인원 3천여명의 구호요원을 파견해 인명구조활동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전개하였습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