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FOOTER 바로가기

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보기

보도자료 상세보기
제목
  • [본사]
  • [국제협력]
[세계 물의 날(22일)] 20초마다 1명씩 죽어가는 생명을 살려라!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17-03-23 조 회 418

[세계 물의 날(22일)] 20초마다 1명씩 죽어가는 생명을 살려라!
적십자사,국내최초 ‘뇌파’활용 이색 캠페인 개최

 

- 참여자의 집중으로 화면 속 척박한 사막에 깨끗한 물과 위생시설 만들어-
- 기업 연계 및 정기회원 등록을 통해 물 부족 국가에 대한 기부와 연결-
-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3월 21일, 22일, 25일, 26일 총 4일간 운영-

 

 

□대한적십자사(총재 김성주)는 21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UN이 정한 ‘세계 물의 날(22일)’을 맞아 물 부족 문제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는 for Lives> 캠페인을 진행했다.


□ 목마름에 고통 받는 세계인들을 위해 마련된 대한적십자사의 「Water for Lives」 캠페인은 21일을 시작으로, 22일(수), 25일(토), 26일(일) 총 4일간 진행된다.


□ 이번 캠페인은 국내 최초로 뇌파와 영상을 연동한 인터랙티브 캠페인으로 참여자는

지구촌의 물 부족 문제 해결에 대한 집중도를 높여가며 단계별 미션을 수행했다.


□ 뇌파측정기를 착용한 참여자가 대형 화면 속 척박한 사막에 서 있는 아프리카 아이에게 “깨끗한 물을 주자”는 생각에 집중할수록, 아이 주변에 우물과 수로, 화장실 등 물과 위생환경 시설들이 생겨나는 참여형 캠페인으로, ‘당신의 관심으로 물 부족 문제로 고통 받는 생명을 살릴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 이번 캠페인은 ‘세계 물의 날’ 주간(3.21~3.26)을 시작으로 올해 1년 동안 부산, 대전 등 5대 광역시에도 체험부스가 설치되어 계속되며, 기업과 연계해 성공시마다 기부가 이루어져 아시아 및 아프리카의 물부족 국가에 지원이 이뤄진다. 또한 참가자들은 현장에서 정기후원을 통해 직접 나눔을 실천할 수 도 있다.

□ 김건중 대한적십자사 사무총장은 “지금 이 순간에도 20초마다 1명이 수인성 질병으로 생명을 잃고, 전세계 인구의 10분의 1은 식수문제로 고통 받고 있다” 며 “대한적십자사의 캠페인이 물 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고, 관심을 촉구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 한편, 대한적십자사는 네팔, 라오스, 미얀마, 인도네시아, 필리핀의 물 부족 지역을 대상으로 식수 공급 및 위생 시설을 건설하고,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위생교육을 실시하여 보다 깨끗하고 안전한 마을을 만들어나가는 「물과 위생」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역별/부서별/영상별/분류/년도별 검색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