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FOOTER 바로가기

스승의날 소개


"5월 15일은 청소년적십자(RCY)에서 제정한 스승의 날 입니다."

스승의 날은 RCY 단원들의 자발적인 활동으로 시작됐습니다.

개 요

충남 강경지역 청소년적십자 단원들이 1958년부터 현직의 선생님과 병중에 계시거나 퇴직하신 선생님을 위문하는 봉사활동을 해오던 중 1963년 청소년적십자 충남협의회에서 9월 21일을 충청남도내 '은사의 날'로 정해 일제히 사은 행사를 가지기로 결의하였다.
이를 계기로 삼아 1963년 10월 31일부터 11월 1일까지 개최된 제12차 청소년적십자 중앙학생협의회에서는 스승을 위한 '은사의 날'을 5월 24일로 정하여 기념할 것을 결정하였다.

다음해인 1964년 5월 개최된 제13차 협의회에서는 '은사의 날'을 '스승의 날'로 고쳐 부르기로 하고 날짜도 5월 26일로 결의하였다.
또한 '스승의 날' 제정취지문을 작성 발표함으로써 이때부터 제1회 스승의 날이 청소년적십자 단원들에 의해 기념되기 시작하였다.

1965년 4월 제14차 협의회에서는 세종대왕 탄신일인 5월 15일을 '스승의 날'로 정하기로 다시 결의하였고 기념회수는 1964년 제1회 기념일을 그대로 계승하기로 결정하였다.

또한 전국 초·중·고 학생회장들에게 스승의 날의 의미를 널리 알리고 제2회 스승의 날 기념식을 개최 하도록 호소문을 보냈으며 대한적십자사는 스승의 날 노래(윤석중 작사, 김대현 작곡)를 만들어 방송 및 기타 보도매체를 통해 보급함으로써 1966년부터 이 행사는 전국적으로 확산되었다. 그러나 1973년 3월 모든 교육관련 기념행사가 국민교육헌장선포일로 묶이면서 '스승의 날' 행사는 소홀 해지기 시작했고 같은 해 10월 정부의 방침에 따라 사은행사는 규제되기에 이르렀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도 청소년적십자 단원들은 계속하여 스승의 날을 기념하여 오던 중 1982년 5월 15일 '스승의 날'이 다시 부활되었다. 지금도 청소년적십자 단원들은 선배들이 제정한 스승의 날이 되면 선생님께 감사편지 쓰기, 사랑의 꽃 한 송이 전달하기, 선생님 구두 닦아드리기, 병중이시거나 퇴직하신 선생님 찾아 뵙기, 음악회나 다과회 등의 다양한 사은행사를학교별로 개최하고 있다.

스승의날 제정 취지문
인간의 정신적 인격을 가꾸고 키워주는 스승의 높고 거룩한 은혜를 기리어 받들며, 청소년들이 평소에 소홀했던 선생님들에 대한 존경과 감사를 불러 일으켜 따뜻한 애정과 깊은 신뢰로 선생님과 학생의 올바른 인간관계를 회복하여 사제지간의 윤리를 바로잡고 참된 학풍을 일으키며 모든 국민들로 하여금 다음 세대의 주인공 들을교육하는 숭고한 사명을 담당한 선생님들의 노고를 바로 인식하고 존경하는 기풍을 길러 혼탁한 사회를 정화하는 윤리 운동에 도움이 되고자 이 ⌈스승의 날 ⌋ 을 정한다.
1964년 5월 16일
청소년적십자중앙학생협의회
스승의 날 기념탑 건립
1996년 10월 대전충남지역 지도교사와 단원들은 강경지역 선배들의 뜻을 기리고 스승의 날의 의미를 널리 알리기 위한 스승의 날 기념탑을 건립하기로 뜻을 모으고 모금을 시작하였다. 이후 기념탑 건립을 전국적인 사업으로 확산시켜야 한다는 지도교사와 단원들의 자발적인 의지와 염원에 따라 1999년 1월 지도교사협의회 전국총회와 2월 청소년적십자 단원전국협의회의 결의에 따라 전국 규모의 모금이 펼쳐지기 시작했다. 기념탑 건립을 위해 1억을 목표로 모금하였으며 이 기념탑은 공모를 통하여 조각가 이관기 님의 작품으로 강경여중에 건립되어 5월 14일 완공식을 가졌으며, 매년 이를 기념하는 기념식 및 백일장을 개최하고 있다.
후원하기